Advertisements

   미국의 사업가였던 록펠러는 아 들 좐D에게 세 가지 중요한 삶의 원리를 가르쳤습 니다. 첫 번째는 수입의 10%를 꼭 하나님께 드려 라. 두 번째는 수입의 10%는 저축을 해라. 마지막 세 번째는 수입의 10%는 반드시 자선 사업을 하라. 이 교훈을 아버지로부터 받은 아들 존D 록펠러는 이 원리를 실천하며 아들 데이빗 록펠러에게도 삶의 원리를 가르쳤습니다.

이 교훈을 통해 이들은 힘이 들어도 선한 일에 투자하는 것이야 말로 하나님의 부요의 법칙에 속한 다는 것을 삶의 현장에서 체험하며 살았습니다. 이러한 록펠러의 가문의 엄격한 교훈 덕분에 록펠러 재단과 연구소는 사회를 위한 더 많은 공헌을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러시아의 문호 톨스토이는 “재물은 거름과 같아서 쌓여 있으면 악취가 나지만, 뿌려지면 땅을 기름지게 한다.”라고 했습니다. 함께 나눈 재물은 사회를 풍요롭게 하고, 사람들에게 용기를 줍니다.

강철 왕 카네기는 번 돈을 몽땅 내놓아 미국 곳곳에 도서관 2천개를 지었다고 합니다. 록펠러 재단 역시 1만 명의 장학생을 키워 노벨상 수상자만도 60명을 배출했습니다. 세계적 갑주인 빌게이츠는 그의 재산 500억(2012년)억 달러 중에 1천만 달러만 가족 몫으로 남기고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얼마나 아름다운 일입니까? 영국의 베이컨은 자연을 올바로 인식함으로 인간존재의 근원을 밝히려 했던 철학자 인데, 어떤 한 모임에서 누군가가 그에게 돈의 가치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그가 웃으면서 대답하기를 “돈은 최선의 종이요, 최악의 주인입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 말처럼 재물을 많이 가진 사람은 하나님께서 맡기신 이 재물을 지혜롭게 사용하는 청지기가 되어야 합니다. 돈은 우리의 종이 되어야 하며, 우리의 주인이 되어서도 안 되고, 돈의 노예가 되어서도 안 됩니다. “선을 행하고 선한 사업을 많이 하고 나누어 주기를 좋아하며 너그러운 자가 되게 하라”(딤전6:18)고 했습니다. 이것이 장래에 자기를 위하여 좋은 터를 쌓는 것이며 참 된 생명을 얻는 것이라고 했습니다(딤전6:19). 이런 선한 삶의 축복이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살롬

 몇 년 전에는 광우병 때문에 온 세계가 떠 들썩했습니다. 그런데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서는 겨울에 철새들을 통해서 들어오는 AI 조류 독 감 때문에 닭, 오리등 수백만 마리가 생매장이 되 었습니다. 삼계탕을 비롯한 닭요리를 하는 업소들 은 손님들의 발길을 끊기자 울상을 하고 있습니다. 전에는 감기가 오면 그것을 우습게 생각하고 콩나물국에 고춧가루 풀어서 얼큰하게 마시고 잠 한숨 푹 자고, 땀 흘리고 나면 거뜬하게 털고 일어설 수 있었는데, 지금은 감기만 들려도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이곳 남가주에서도 감기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우리가 우습게 여기는 감기도 신종 전염병의 하나라고 리버폴리대학 크리스토퍼 덩컨박사는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요즈음에는 감기도 걸리지 않도록 무단히 애써야 할 것입니다. 특히 이곳에 살고 계시는 연세가 많으신 분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성경에는 종말의 표증가운데 하나로 스가랴는 역병의 창궐(슥14:12-15)에 대해 말했습니다. 왜 성경은 이렇게 말하고 있을까요? 그것은 근본적인 죽음과 질병의 원인이 인간의 죄로부터 비롯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국뿐만 아니라 각 나라에서 가축들이 전염병으로 죽어가는 것도 결국은 인간들의 탓이라고 밖에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자연을 사랑할 줄 모르고 각종 폐수로 인한 수질 오염 및 지구 환경 파괴와 지구 온난화 현상등과 같은 이상기후 현상도 무관치 않는 것이라고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죽음과 질병을 막고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믿음으로 깨닫고 우리의 모든 삶이 거룩해지며 우리의 마음을 그리스도의 보혈로 청결케 하면 세상을 깨끗하게 하고 모든 질병과 죽음으로 인한 공포 속에서 기쁨과 자유함을 누리는 복된 삶을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자연은 하나님이 주신 것입니다. 이 세상 만물을 다스리는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므로 자연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뜻에 따라 순종의 삶을 살아가십시다. 그리고 내일의 맑고 아름다운 우리들의 삶을 만들어 나가십시다. 살롬

27 November, 2016: 사랑의 송가

목회 월간지를 읽다가 아름다운 글이 있어 요약하여 소개합니다. 19세기 미국 교회의 대 부흥 운동 주인공 가운데 생키(Ira Sankey)가 있었습니다. 생키는 증기선을 타고 맬러웨이 강을 여행하고 있었습니다. 마침 12월 24일 사람들은 생키가 배에 탄 것을 알고 노래를 불러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는 “목자의 노래”라는 크리스마스 캐럴을 불렀습니다.

그러자 한 사내가 나와 “당신 전쟁 때 북군이었죠? 나는 당신을 기억합니다.” 하며 흥분해 있었습니다. “내가 북군에 종군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나를 아시나요?” 반문하자 사내는 이런 사연을 들려주었습니다.

“1862년 크리스마스 이부였습니다. 나는 남군으로 북군 진지에 접근 했습니다. 한 북군 병사가 언덕에서 보초를 서고 있었죠 그래서 나는 조금 더 접근해서 총을 겨누었습니다. 그런데 그 병사가 노래를 시작 한 것입니다. 지금 부르신 “목자의 노래” 였어요. 당신이 틀림없습니다.

그리운 어머니와 동생들, 교회에서 친구들과 크리스마스를 지내던 추억들, 당신이 2절을 부를 때 쯤 나는 당신을 적으로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을 열심히 믿던 어머니가 ‘살아서 돌아오너라 기도하겠다’고 하셨는데 북군 병사의 어머니도 같은 하나님을 믿고 아들을 위하여 같은 기도를 할 것을 생각하니 방아쇠를 당길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생키는 이 이야기를 듣고 자신이 크리스마스이브에 보초를 섰던 일을 기억했습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얼싸안고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습니다. 또 다른 크리스마스이브 날에…. 진정한 크리스마스의 노래는 사랑입니다. 현란한 음률에 흥청망청 하는 것이 아니라 분쟁과 다툼의 오늘, 사랑의 캐럴, 사랑의 노래가 가득해야 되지 않을 까요? 생명을 살리는 사랑의 노래를 불러봅시다.

주님 다시 올실 때까지 주님을 향한 사랑의 노래, 주님을 향한 구원의 기쁨의 노래, 주님을 향한 감사의 노래, 천국을 소망하는 기쁨의 노래를 불러봅시다. 올 크리스마스는 우리 모두에게 생키가 불렀던 목자의 노래를 불러 봅시다. 예수님은 사랑이십니다. 살롬